터키, 한 폭의 그림 같은 파스텔 빛 라벤더, 분홍색 소금, 초록 잎새,그리고 푸른바다

생활문화 / 박영진 기자 / 2021-05-18 18:24:27
  • 카카오톡 보내기

알록달록 파스텔 빛 보랏빛 라벤더 마을과 분홍색 소금 호수, 초록의 잎사귀와 푸른 바다...코로나로 지친 마음을 달래준다


[파이낸셜경제=박영진 기자] 한껏 무르익은 봄기운을 한 폭의 그림처럼 감상할 수 있는 터키의 아름다운 봄 풍경. 봄이 찾아온 터키의 명소들은 온통 파스텔 빛으로 물드는 중이다. 

 

터키 서부 이스파르타 지역에는 보랏빛 라벤더 꽃봉오리가 피어오르기 시작했고, 세계적인 소금 호수인 투즈 호수는 햇빛을 받은 분홍빛 물결이 투명하게 반짝인다. 

 

이스탄불의 프린스 제도에서는 가로수 곳곳에 새순이 돋아나기 시작하며 싱그러운 생명의 기운이 넘치고 있다. 터키문화관광부는 장기간의 코로나 사태로 지친 마음을 달래 줄 터키의 사랑스러운 봄 풍경들을 소개한다.

 


터키의 동화 같은 보랏빛 라벤더 마을, 이스파르타 쿠유칵

터키 이스파르타(Isparta) 지역의 봄 한켠은 라벤더와 함께 하는 보랏빛 꿈처럼 몽환적이다. 이스파르타의 쿠유칵(Kuyucak) 마을은 일명 라벤더 빌리지로 불린다, 250 명 정도의 인구가 사는 이 작은 마을에 봄이 되면 보라색 라벤더 꽃의 물결로 가득 차 아름다운 동화 속 한 장면이 연출된다.

 

쿠유칵 마을의 건물들도 라벤더 꽃처럼 보라색으로 아기자기하게 장식되어, 마치 동화 속에서 볼 법한 요정의 집을 연상시킨다. 늦은 5월부터 시작되는 라벤더 시즌은 초여름까지 이어지고, 온 마을은 라벤더 향기로 가득하다. 

 

라벤다 마을의 시초는 1975년 한 장미 상인이 프랑스에서 라벤더 묘목을 가져와 장미밭 옆에 심게 된 일을 계기가 되어 지금의 보라빛 향기 라벤다마을이 됐다. , 현재 쿠유칵 마을은 터키 라벤더 생산량의 약 90%를 차지할 만큼 광활하게 넓은 3,000 헥타르 이상의 라벤더 생산지다.



세계적인 소금 호수의 분홍색 비밀, 투즈 호수

투즈 호수(Tuz Gölü)는 사랑스러운 빛깔의 물결 덕분에 분홍 호수(pink lake)라는 별명을 가지고 있는 세계적인 소금 호수다. 파란 하늘과 끝없이 펼쳐진 호수가 맞닿은 신비하고 이국적인 풍경으로도 유명하다. 

 

투즈 호수는 많은 양의 소금으로 인해 평소에는 하얀 우윳빛 사막처럼 보이지만, 날씨가 따뜻한 봄 여름철에 방문하면 높은 기온과 염분이 만나 생기는 적조현상으로 인해 핑크빛으로 변한 호수를 감상할 수 있다. 특히 일몰과 함께 사진을 찍으면 온통 분홍빛으로 물든 아름다운 세상이 펼쳐진다. 

 

한편, 투즈 호수는 터키에서 두 번째로 큰 규모의 호수이며, 우리나라 제주도 면적과 비슷한 크기이다. 터키 소금 생산의 중심지로, 터키 소금 소비량의 70%를 공급한다.


 



에너지 가득한 초록의 봄, 이스탄불 프린스 제도


9개의 섬으로 이뤄진 프린스 제도(Princes' Islands)는 사계절 내내 아름답지만 생동감 넘치는 봄 풍경이 특히 아름다운 곳이다.

 

프린스 제도라는 이름은 이스탄불(Istanbul) 중심부에서 약 20km 떨어진 크고 작은 섬들의 별칭으로, 폐위당한 황제나 권력 투쟁에서 밀려난 황자들의 유배지였다는 슬픈 역사를 가지고 있다. 

 

프린세스 제도의 섬들 대부분은 자연보호를 위해 일부 공용 차량을 제외한 차량의 진입이 금지되어 있어, 섬 내에서는 자전거나 마차로만 이동할 수 있다. 

 

항구 근처에 있는 정류장에서 마차를 타고 둘러보는 프린세스 제도의 봄 풍경은 눈과 마음을 모두 맑게 하는 초록빛으로 물들어 있다. 

 

여기에 마르마라(Marmara) 해의 푸른 바다가 더해져 더욱 아름다운 경관을 자랑한다. 총 아홉 개의 섬 들 중에서 가장 크고 볼거리가 많은 곳은 뷔위카다(Büyükada) 섬인데, 특히 봄철 새순이 올라오기 시작한 나뭇가지와 한껏 피어난 미모사 꽃이 아름다워 이스탄불 현지인들의 봄나들이 명소로 꼽힌다.


About Turkey에 대해 알아보면....


한편, 터키는 유럽과 아시아 대륙을 잇는 지중해에 위치해 보스포루스 해협을 기준으로 두 개의 대륙의 교차점에 위치해 있다. 매년 4천만 명 이상의 여행객이 터키를 방문하며, 터키는 다양한 문화와 기후가 교차하는 허브이자 수 세기 동안 문명의 다양성을 반영하는 역사, 아름다운 자연 경관, 그리고 미식 등의 풍부한 관광자원으로 매 순간 여행객을 감동시킨다. 또한, 터키는 전통과 현대의 문화가 만나 새롭게 재창조한 터키만의 독특한 예술 및 패션으로 쇼핑 및 색다른 즐거움을 찾는 전 세계 여행객의 사랑을 받고 있다. 

 

 

파이낸셜경제 / 박영진 기자 goinfomaker@gmail.com 

 

 

[ⓒ 파이낸셜경제 | 파이낸셜경제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