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제안한 아이디어, 일상생활 바꾸는 공공디자인 된다

사회 / 김영란 기자 / 2021-08-02 15:39:10
  • 카카오톡 보내기

공공디자인 공모전…안전·미래 친환경 등 2개 분야 12점 선정

[파이낸셜경제=김영란 기자] 내가 제안한 아이디어가 일상생활과 미래를 바꾸는 공공디자인이 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이하 공진원)과 함께 ‘제2회 공공디자인 국민 아이디어 공모전’을 개최한다고 2일 밝혔다. 

 

▲ 제2회 공공디자인 국민아이디어 공모전 포스터.

 


문체부는 정책수요자인 국민의 입장에서 일상적·사회적 불편요소를 찾아내고, 공공디자인으로 해결방안을 모색해 공공디자인의 가치를 널리 알리기 위해 지난해부터 공모전을 진행하고 있다. 

첫 공모전에서는 중·고등학생부터 장년층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연령대의 국민이 다채로운 아이디어 430여 건을 출품해 큰 관심을 보였다.

올해 공모전의 주제는 ‘안전한 일상, 미래를 준비하는 공공디자인’이다. 특히 ‘공공디자인 진흥 종합계획’에 기반해 생활 속에서 체감할 수 있는 공공디자인을 강조하고, 환경이라는 주제를 바탕으로 공공디자인의 역할과 가치를 확장하기 위해 모두를 위한 안전 디자인, 미래를 위한 친환경 디자인 등 2개 분야로 나눠 아이디어를 찾는다.

공공디자인에 관심 있는 국민은 누구나 다음달 6일부터 10일까지 ‘공공디자인 종합정보시스템’을 통해 아이디어를 접수하면 된다.

문체부와 공진원은 3단계로 구성된 심층심사를 통해 12점을 선정해 상금 2450만 원을 수여할 예정이다. 

아울러 공공디자인 전문가 등과 함께 대상으로 선정된 아이디어의 최종 디자인을 도출하고 시범 적용 지침을 제작해 전국 지자체에 보급할 계획이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이번 공모전이 공공디자인을 통해 국민 생활의 안전을 도모하고 친환경이라는 가치를 바탕으로 공공디자인의 의미와 역할을 확대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공모전에 대한 더 자세한 내용은 공공디자인 종합정보시스템 또는 공진원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파이낸셜경제 / 김영란 기자 goinfomaker@gmail.com 

 

 

 

[ⓒ 파이낸셜경제 | 파이낸셜경제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