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대응에 지친 방역현장 인력 위해 ‘마음 안심버스’ 간다

사회 / 김영란 기자 / 2021-08-02 15:27:20
  • 카카오톡 보내기

임시선별검사소에 회복지원 차량 운영…휴식공간·심리지원 서비스 제공

[파이낸셜경제=김영란 기자] 선별진료소 방역 인력의 심리지원을 위해 2일부터 ‘마음 안심버스’가 찾아가 방역 현장 대응인력에게 휴식공간과 심리지원 서비스를 제공한다.

보건복지부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업무 과중과 소진(Burnout)이 우려되는 방역 현장 대응인력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심리지원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선별진료소에 마음 안심버스를 운행한다고 밝혔다. 

 

 



마음 안심버스는 국가·권역별 트라우마센터에서 수도권·충청권·강원권·호남권·영남권 등 5개 권역별로 총 5대를 운영, 방역 현장 대응인력에게 휴식공간과 심리지원 서비스를 제공한다.

특히 버스 내 장비와 공간을 활용해 정신건강 평가와 스트레스 측정 등을 실시하고, 마음건강 회복과 스트레스 완화 방법 등에 대해서 정신건강 전문가가 심리상담을 제공한다.

이와 함께 감염병 스트레스 상황에서 스스로 마음을 돌보고 심리적 안정에 도움을 줄 수 있는 마음건강 안내서와 컬러링북, 마사지볼 등 심리안정용품도 제공한다.

마음 안심버스는 선별진료소가 있는 각 시도 또는 시군구에서 해당 권역 트라우마센터에 신청해 이용할 수 있는데, 시도별 관할 권역 트라우마센터는 아래와 같다.


지역별 해당 권역 트라우마센터 연락처
염민섭 복지부 정신건강정책관은 “지난해 1월 코로나19가 발생한 이후, 방역의 최일선에서 쉼 없이 일해오신 보건소 직원분들의 몸과 마음 건강이 매우 우려되는 상황”이라며 “마음 안심버스를 통해 지친 마음을 잠시 쉬게 하고, 정신건강 전문가 심리상담 등 심리지원을 통해 마음건강도 챙기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파이낸셜경제 / 김영란 기자 goinfomaker@gmail.com

 

 

 

[ⓒ 파이낸셜경제 | 파이낸셜경제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