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재차관 “식용유·석유류 등 생활 밀접 물가 점검…적기 대응”

경제 / 김윤정 기자 / 2022-05-20 14:06:38
  • 카카오톡 보내기

기재차관 “식용유·석유류 등 생활 밀접 물가 점검…적기 대응”
첫 경제관계차관회의…물가안정 범부처 작업반 운영


[파이낸셜경제=김윤정 기자] 정부가 식용유·석유류 등 국민 체감 분야 가격과 수급 동향을 밀착 점검하고 적기 대응하기로 했다. 

방기선 기획재정부 1차관은 20일 서울 수출입은행에서 열린 제1차 경제관계차관회의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  방기선 기획재정부 차관이 20일 서울 여의도 한국수출입은행에서 열린 ‘제1차 경제관계차관회의’를 주재, 모두발언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방 차관은 “지난 4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4.8%를 기록하는 등 물가상승 압력이 지속되고 있다”며 “원유를 포함한 석유류가 3월에 이어 4월에도 30%대 상승률을 기록했고, 가공식품·외식 등도 오름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방역완화에 따른 소비회복이 가세하면서 엄중한 물가여건이 당분간 지속될 전망”이라며 “경제팀의 최우선 당면과제라는 인식하에 물가 상승세 억제를 위해 총력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추경안에 반영된 밀·비료 차액지원을 시작으로 식품·사료 원료구매자금 확대 등의 지원과 추가적인 수급 안정화 방안을 강구하기로 했다. 

특히 국민 관심도가 높은 식용유·계란·돼지고기·석유류 등은 가격과 수급동향을 밀착해서 점검하고, 필요시 적기 대응할 방침이다.

물가안정 범부처 작업반(TF)을 주기적으로 운영해 부처별 소관분야의 물가안정화를 위한 단기 핵심과제들도 적극 추진한다.

방 차관은 “공급망 관리, 유통 고도화, 경쟁촉진 등 시장의 구조적 개선과제들을 하나씩 발굴하고 신속히 해결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열린 회의는 그동안 물가와 부동산 등 주제별로 분산 운영되던 차관급 회의를 경제관계차관회의로 통합해 처음으로 개최됐다. 

 

 

파이낸셜경제 / 김윤정 기자 goinfomaker@gmail.com 

 

 

 

 

[ⓒ 파이낸셜경제 | 파이낸셜경제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