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미의 세포들> 배우 박지현, 짝사랑 서사 시동! 재미+긴장감 다 잡은 활약 눈길!

스포츠∙연예 / 금윤지 기자 / 2021-09-26 14:04:04
  • 카카오톡 보내기

 

배우 박지현이 짝사랑 서사에 시동을 걸었다

 

티빙 오리지널 유미의 세포들에서 구웅(안보현)의 여사친 서새이로 분한 박지현이 유미(김고은)와 구웅의 러브스토리에 긴장감을 더하고 있는 가운데그 이면에 숨겨진 오랜 짝사랑 역사가 공개됐다.

 

지난 유미의 세포들’ 3-4화에서 박지현은 유미와 연애를 시작한 구웅의 마음을 돌리기 위해 치밀한 방해 공작을 펼쳤다소개팅 이후 뜨뜻미지근한 유미의 반응을 보고 안도하던 새이는 자신의 예상과 달리 두 사람의 관계가 급 진전되자 계획을 수정했다바로 그동안 숨기고 있던 짝사랑 감정을 구웅에게 드러내기로 결심한 것.

 

파전집으로 구웅을 불러낸 새이는 마치 컴퓨터 알고리즘처럼 치밀하게 짜여진 방해 작전을 시행했다조금씩 술이 들어감에 따라 오랜 시간 이어온 둘의 특별한 관계를 강조하던 그는 취중진담으로 구웅에게 고백을 하려 했으나이미 속셈을 알아차린 구웅의 빈틈없는 방어로 결국 허탈하게 짝사랑을 떠나보냈다.

 

이처럼 유미와 구웅의 러브스토리를 방해하는 듯한 새이의 모습에 안방극장의 긴장감이 고조될 때 쯤처음으로 들여다본 새이의 세포마을 게시판은 그의 오랜 짝사랑 역사를 알게해 뜻밖의 반전을 선사했다.

 

새이의 게시판에서는 최고의 아트디렉터라는 커리어를 위해 치열한 삶을 살아온 그의 가치관을 엿볼 수 있었다그럼에도 불구하고 게시판 한구석에는 그치만 만약에 언젠가 혹시 결혼한다면 구웅이겠지?”라는 글이 적혀있어 새이가 꽤 오랜 시간 구웅을 진지한 상대로 생각해왔다는 것을 알려주었다결국 타이밍을 놓쳐 사랑에 실패한 새이의 이야기는 드라마 서새이만의 매력을 한 층 살리며 앞으로의 이야기의 기대를 모았다

 

한편 서새이라는 인물의 다양한 면모를 세심하게 풀어내는 박지현의 연기도 호평을 받고 있다구웅 앞에서는 쿨한 여사친인척 하지만 혼자 있을 때의 얼굴에선 짝사랑을 잃은 상실감과 허탈함그리고 유미라는 존재에 대한 긴장감까지 고스란히 담겨 있어 앞으로 전개될 삼각관계가 과연 어떻게 풀릴지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한 것.

 

유미의 세포들’ 속 유미와 구웅그리고 새이까지 세 사람의 삼각관계가 시작된 가운데디테일하고 개성 있는 연기로 새로운 서새이의 이야기를 풀어나갈 박지현의 모습에 관심이 집중된다.

 

한편티빙 오리지널 '유미의 세포들은 매주 금토요일 밤 10 50분 티빙과 tvN에서 동시 공개된다.

 

파이낸셜경제 금윤지 기자 fade_heaven@naver.com 

 

[ⓒ 파이낸셜경제 | 파이낸셜경제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