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반년새 권력기관 퇴직자 집중 채용

정치 / 전병길 기자 / 2021-09-27 12:40:25
  • 카카오톡 보내기

2020~2021.8월간 검찰, 경찰, 금감원, 靑퇴직자 4명 채용
4명 중 2명은 임의취업으로 과태료 부과, 문어발 확장 비판 대처?


[파이낸셜경제=전병길 기자] 카카오가 반년간 권력기관 퇴직자를 집중적으로 채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전까지 전례가 없다가 최근 들어 나타난 현상이다.

27일 인사혁신처가 김상훈 의원에게 제출한‘최근 5년간 카카오 및 계열사에 취업한 공직자 현황’에 따르면, 2020년 12월부터 2021년 8월까지 검‧경 등 소위‘힘있는’기관 출신 퇴직자를 집중적으로 영입했다.
 

▲사진. 카카오, 반년새 권력기관 퇴직자 집중 채용
△㈜카카오의 경우, 2020년 12월, 경찰청 소속 6급 퇴직자를 채용했고, 2021년 7월에는 검찰청 소속 검사 경력자를 연이어 고용했다. △㈜카카오페이 또한 금년 8월, 금융감독원 출신 3급 직원이 재취업했고, △㈜카카오스페이스는 2020년 12월 靑경호처 출신 4급 인사를 영입했다.

카카오의 경우, 최근 5년간 공직자 출신 재취업이 단 한건도 없었으나, 2020년 12월부터 최근까지, 경찰, 검사, 금감원, 靑인사를 콕 찍어 채용했다는 점에서 매우 이례적이라는 분석이다.

더욱이 이들 중 2명이 공직자윤리위를 거치지 않고 임의취업을 하여 과태료 요청이 내려졌다는 점에서, 카카오가 공직자 출신을 시급히 데려갈 이유가 있었는지 의문이 제기된다. 문어발 확장, 독과점 비판, 가족채용 등이 제기되면서 이에 대한 대처를 강화하기 위해서라는 관측이다.

김상훈 의원은“최근 카카오T 독점 문제와 같이 국민생활 전반에 걸쳐 카카오의 영향력이 확대되고 있다”며,“이에 반해 정부는, 플랫폼 시장 조차 명확히 규정하지 못할 정도로 뒤처지고 있다. 전관의 영입이 이어지는 것에는 분명히 그 이유가 있다. 경계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파이낸셜경제 / 전병길 기자 goinfomaker@gmail.com 

 

 

 

 

[ⓒ 파이낸셜경제 | 파이낸셜경제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