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경식 경총 회장 - 이호승 청와대 정책실장 면담

경제 / 전병길 기자 / 2021-04-09 14:19:34
  • 카카오톡 보내기

손경식 회장 “경총에서 중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반기업정서 해소 사업에 정부도 협조를 부탁” 당부


이호승 정책실장 “기업이 잘하는 것을 국민들에게 알려 기업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는데 정부도 협력할 것” 밝혀

 

[파이낸셜경제=전병길 기자] 문 대통령은 지난 7일 기업과의 소통을 통해 코로나19시대의 기업의 어려움과 애로사항을 파악하고자 기업과 소통하라는 지시를 내렸다. 이에 4월 8일 이호승 청와대 정책실장과 손경식 경총 회장의 만남이 이뤄졌다.  

 

 


코로나로 어려운 상황에서도 마스크, 진단키트, 백신 등 의료물품 조달을 위해 우리 기업이 열심히 뛰어준 덕분에 위기를 잘 극복해 나가고 있어서 기업에 고마움을 느낀다고 이호승 청와대 정책실장이 말하자 손경식 경총 회장은 경총 방문에 대한 감사와 이호승 정책실장의 취임에 대한 축하 인사를 전하며 화답했으며, 몇가지 현안에 대한 의견을 전달했다.

손경식 회장은 우선 우리나라의 심각한 노동문제는 “노사간 대타협을 통해 해결해 나걸 것”이라고 밝히고, “노동문제 해결은 기업들이 국민들의 마음을 얻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손 회장은 노사간 대타협을 위해 노동단체와의 스킨십을 강화하고, 유럽 등 해외 사례 연구를 진행했다고 밝히고, 정부가 중립적인 위치에서 균형감을 갖는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또한 올해 경총이 기업의 국민들의 인식 개선을 위해 여러 가지 사업을 준비 중이며, 올바른 시장경제관 확립을 위해 청소년 경제교육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호승 정책실장은 이에 대해 “회장님 말씀 중에 기업이 국민들의 마음을 얻어야 한다는 말이 가슴에 와닿으며, 정부도 노사 어느 한쪽에 치우치지 않아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어 경영계와 정부의 생각이 다르지 않다.”고 말했다.

또한 손경식 회장은 중대재해처벌법을 예로 들며 “우리나라는 너무 쉽게 법이 만들어진다”고 밝히며 “그러다 보니 기업규제 법안이 무분별하게 많이 생기는 경향이 있어 정부에서 이러한 문제에 대해 신경써 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매우 어려운 문제인줄 알지만 지금과 같은 어려운 경기 상황에서는 국민과 기업 모두의 조세부담 완화가 필요하다”며 “기업인들의 기를 살려달라”는 의견도 전달했다.

이호승 정책실장은 “법 제정 과정에서 경총에서 전달한 요청사항을 잘 알고 있다”고 밝히고, 경총의 요청 사항을 “시행령 제정 등 과정에서 잘 살펴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손경식 회장은 “우리나라 노동법을 지금 시대에 맞게 노사간 균형있게 조율해 줄 것”을 건의하고 특히 부당노동행위시 사용자의 형사처벌은 국제적으로도 관례가 없어 이에 대한 보완이 필요하다고 전달했다.

손경식 회장은 “올해 경총에서 중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반기업정서 해소 사업에 정부도 많은 협조를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이에 이호승 정책실장은 “기업이 잘한 부분들에 대해 많이 알려주시면 정부도 정책수행에 많은 도움이 된다”고 말하고, “이러한 부분들을 국민들과 자라나는 청소년들에게도 알려 기업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는데 정부도 협력할 것이며, 경영계도 계속 노력해 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파이낸셜경제 / 전병길 기자 goinfomaker@gmail.com 

 

 

[ⓒ 파이낸셜경제 | 파이낸셜경제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