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헬스케어 기업 경영성과 글로벌 비교...외형 성장세는 높으나 실속은 부실

경제 / 전병길 기자 / 2021-04-06 13:18:19
  • 카카오톡 보내기

전경련, K-헬스케어 기업 외형 성장세는 높으나 실속은 부실
 

 

<보건의 날 계기, 한‧미‧일‧중 헬스케어 기업 최근 5년 경영성과 비교>

 

[성장성↑] 5년 전 比 韓기업 社당 매출 48.1%↑, 조단위 매출기업 5배 증가
[수익성↓] 영업이익&순이익 증가율, 영업이익률(’14년&’19년) 모두 꼴지
[규 모↓] 社당 매출액, 영업이익, 순이익, R&D 투자액 등 절대규모 모두 최저
[과 제] 고부가 제품개발, R&D 투자 세제지원 등으로 경쟁력 높여야


 

[파이낸셜경제=전병길 기자] 최근 5년간(’14년~’19년) 국내 상장(거래소+코스닥) 헬스케어 기업들은 매출, 영업이익, 순이익 등이 골고루 증가하는 가운데 빠른 성장성에 비해 수익성이 저조하고 1社당 규모 또한 美.日.中에 비해 영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경련은 4.7일 보건의 날을 맞아 글로벌 상장사 DB 정보를 제공하는 S&P Capital IQ를 활용해 「K-헬스케어 기업 경영성과 글로벌 비교」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에 조사한 헬스케어 업종에는 의료기기 및 서비스, 제약, 바이오테크놀로지, 생명과학 기업들이 포함되어 있다.

 


[성장성] 5년 전 比 韓기업 社당 매출 48.1%↑, 조단위 매출기업 5배 증가


한.미.일.중 4개국 헬스케어 상장기업을 대상으로 최근 5년간 매출액을 조사한 결과, 기업 1개社 평균 매출액 증가율이 중국(74.2%), 한국(48.1%), 미국(35.1%), 일본(2.5%)의 순으로 나타났다. 중국과 한국 헬스케어 기업의 매출액은 두 자릿수의 높은 신장세를 보였지만 일본은 매우 낮은 수준에 있었다.
 

 

한편 한국 헬스케어 기업의 총매출액은 최근 5년간 70.1% 증가해 새로운 혁신 성장산업으로 자리매김했다. 특히 매출액이 1조원을 넘어서는 헬스케어 한국기업이 ’14년 2곳에서 ’19년 10곳으로 4배가 증가한 반면, 같은 기간 한국보다 총매출액 증가율이 약 31.0%p 높았던 중국은 29곳에서 51곳으로 0.75배, 일본은 34곳에서 41곳으로 0.21배, 미국은 60곳에서 70곳으로 0.17배 증가하는 데 그쳤다.


국가별 총매출액 증가율(’14년대비’19년) : 中 101.1%, 美, 72.8% 韓 70.1%, 日 15.2%이다.

 


[수익성] 5년 간 영업이익 & 순이익 증가율, 한국이 최저
           - 한국기업 1社 평균 영업이익률도 ’14년 & ’19년 모두 최저

 
K-헬스케어 기업의 최근 5년간 1개社 평균 영업이익 증가율은 한.미.일.중 4개국 중에서 가장 낮은 4.2%를 보였다. 같은 기간 매출액이 48.1% 증가했는데 영업이익 증가율이 이에 크게 미치지 못한다는 것은 우리의 제품이나 서비스가 低부가가치에 머물러 있음을 의미한다. 

 

반면 중국(56.5%), 일본(29.0%), 미국(17.0%)은 같은 기간 1개社 평균 영업이익 증가율이 한국보다 매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일본은 한국보다 매출액 증가율이 낮았지만 영업이익 증가율이 약 7배나 높다는 점에서 한국에게 주는 시사점이 크다.
 


국가별 헬스케어 기업 1개사당 평균 영업이익률도 한국이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14년의 경우, 중국(10.3%), 미국(10.1%), 일본(7.5%), 한국(7.1%) 순이었으며, ’19년에도 일본(9.5%), 중국(9.3%), 미국(8.8%), 한국(5.0%) 순으로 나타나서 K-헬스케어 기업의 수익성이 가장 낮음을 알 수 있다. 이러한 결과는 K-헬스케어 기업이 외형 성장과 함께 수익성을 높이기 위한 고부가 제품개발에 힘써야 함을 말해준다.


순이익 측면에서도, 일본은 최근 5년간 1개社 평균 순이익 증가율이 56.8%로 4개국 중에서 가장 높은 반면, 매출액 증가율에서 일본을 크게 앞섰던 중국과 한국 두 나라는 1개社당 평균 순이익 증가율이 17.7%로 나타나 외형 성장세에 비해 내실은 부족한 모습을 보였다.

 


 


[연구개발] 韓, 최근 5년간 매출액 대비 R&D 투자비중 증가율 최고


다만, 최근 5년간 K-헬스케어 기업의 1개社 매출액 대비 R&D 투자비중 증가율은 4개국 중에서 가장 높았다. 한국은 ’14년 5.1%에서 ’19년 7.1%로 2.0%p 증가했지만 중국(0.8%p), 일본(0.2%p)은 소폭 증가에 그쳤고 미국은 오히려 감소(△0.5%p)한 것으로 분석됐다. 이는 R&D를 위한 한국 헬스케어기업의 노력을 볼 수 있는 부분이다.

 

한편 ’19년 기준 1개社 매출액 대비 R&D 투자비중은 일본이 가장 높은 7.6%로 나타났다. 수익성이 높은 일본이 연구개발 투자도 많이 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한국정부는 바이오헬스산업을 차세대 주력산업 분야로 중점 육성해 나간다는 방침인 가운데 K-헬스케어 기업의 글로벌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서는 R&D 투자에 대한 세제지원 확대 등에 더욱 노력해야 할 것이다.
 



[규모] 韓기업 평균 크기 최하 : 매출액, 영업이익, 순이익, R&D 투자액 모두 최저


K-헬스케어 기업의 평균 규모도 가장 영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19년 K-헬스케어 기업 1개社 평균 매출액, 영업이익, 순이익 및 R&D 투자규모는 한.미.일.중 4개국 중에서 가장 낮았다. K-헬스케어 기업이 글로벌 기업들과 경쟁하기 위해서는 보다 과감한 성장 노력과 이를 위한 지원이 필요함을 말해주는 것이다.

 

전경련은 지난해 셀트리온그룹이 셀트리온, 셀트리온헬스케어, 셀트리온제약 3사의 합병 계획을 발표한 것도 한국기업이 글로벌 시장에서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규모 확대 노력의 일환이라고 볼 수 있다고 분석했다.
 


김봉만 전경련 국제협력실장은 “K-헬스케어 대표 기업들이 최근 5년간 빠른 성장세를 보였고 정부도 주력산업으로 바이오헬스 산업을 적극 육성하고 있다”며 “K-헬스케어 기업들이 최근 외형을 키웠다지만 글로벌 기준에서는 한참 뒤지는 수준이며, 특히 고부가가치 제품 개발 등 수익성 제고를 위해 더욱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파이낸셜경제 / 전병길 기자 goinfomaker@gmail.com 

 

 

[ⓒ 파이낸셜경제신문 | 파이낸셜경제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