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창수 회장, 추석맞이 상생활동 협조 요청

경제 / 김윤정 기자 / 2020-09-14 12:49:25
  • 카카오톡 보내기
‘우리 농산물로 추석 선물 보내기’ 등 회원사에 농산물 소비 동참 당부

▲사진. 허창수 회장,  추석맞이 상생활동 협조 요청


추석 전 납품 대금 조기 지급 등 협력사와의 상생 협력에 관심 촉구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 회장이 코로나19 확산 이후 맞는 추석을 앞두고 회원사에게 상생활동 동참을 요청했다. 전경련은 14일 허 회장이 회원사에게 보낸 서한문을 통해 △납품 대금 조기 지급 등 협력사와의 상생, △‘우리 농산물로 추석 선물 보내기’ 등 농촌과의 상생을 당부했다고 밝혔다.


경제계, 어려운 때 역할 다하는 진정한 친구 되야


허창수 회장은 엄중한 시기를 겪고 있는 기업과 그 구성원들에게 위로와 응원의 메시지를 건네면서, 코로나19 재확산, 장마와 태풍으로 국민과 농민들의 시름이 깊어가고 있는 상황에서도 우리 기업이 제 역할을 다해 달라고 역설하였다.


허 회장은 서한문을 통해 “코로나 대 확산 이후 처음으로 맞는 명절을 앞두고 방역당국에 협조하는 한편, 협력사와 농촌과 동행해 달라”고 요청하였다. 각 회원사에 명절을 앞두고 납품 대금 조기 지급을 비롯해 어려움을 겪는 협력사와의 상생협력에 관심을 부탁하는 한편, ‘우리 농산물로 추석 선물 보내기’ 등 우리 농산물 소비 촉진에 동참해 달라고 강조하였다. 그러면서 “이번 추석이 경제계가 상생을 통해 사회의 일원으로 어려움을 함께 이겨나가는 의미 깊은 명절이 되기를 바란다”고 추석의 의미를 다시 새겼다.


전경련은 그동안 하도급대금 조기지급 촉구를 위한 조사 발표, ‘1사1촌 자매마을 결연 운동’ 등 협력기업과 농촌의 상생을 위해 노력해 왔다고 밝혔다.

 

 또한 이번 서한문 발송이 최근 논의되고 있는 추석 선물 보내기 운동과도 결을 같이 한다고 설명하면서, 추석 이동 자제 권고로 자칫 위축될 수 있는 명절 분위기 회복에 보탬이 되기를 희망했다. 전경련은 이후에도 농가 지원 및 협력업체 상생을 위한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파이낸셜경제 / 김윤정 기자 goinfomaker@gmail.com

 

 

[ⓒ 파이낸셜경제신문 | 파이낸셜경제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