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복> 볼거리, 감성 스크린 가득 담았다!

스포츠∙연예 / 금윤지 기자 / 2021-04-08 09:24:20
  • 카카오톡 보내기

 

<서복>은 인류 최초의 복제인간 ‘서복’을 극비리에 옮기는 생애 마지막 임무를 맡게 된 정보국 요원 ‘기헌’이 ‘서복’을 노리는 여러 세력의 추적 속에서 특별한 동행을 하며 예기치 못한 상황에 휘말리게 되는 이야기. 이제껏 한국영화에서 다뤄진 적 없는 신선한 캐릭터와 그에 걸맞은 비주얼을 구현하기 위해 촬영, 미술, 의상, 음악, 무술, 편집, CG에 이르기까지 한국영화계를 대표하는 정상급 제작진이 의기투합했다.

 

먼저 <군함도><아수라><악마를 보았다><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 등 역동적이고 임팩트 있는 촬영 스타일을 선보여온 이모개 촬영감독이 ‘기헌’(공유)과 ‘서복’(박보검)의 교감을 담은 서정적인 드라마부터 영화적인 쾌감이 전해지는 액션 시퀀스까지 가능한 촬영기법을 총동원해 관객들의 몰입감을 끌어올리기 위해 심혈을 기울였다. <독전><관상><도둑들><하녀>를 비롯해 <기생충>으로 아카데미 미술상 후보에 오른 이하준 미술감독이 거대한 선박 내부의 실험실부터 허름한 건물 안의 최첨단 장비가 구비된 안가까지 각 공간마다 독특한 컨셉을 설정해 다양한 볼거리를 선사하는 한편, <택시운전사><변호인><신세계><올드보이> 등 한국영화의 굵직한 흐름을 함께 해 온 조영욱 음악감독이 합류하여 캐릭터의 밀도 높은 감정을 배가시킨 음악으로 진한 여운을 전한다. 여기에 <신과함께><아가씨><암살><타짜>의 조상경 의상감독과 <백두산><독전><범죄도시><부산행>의 허명행 무술감독, <내부자들><베테랑><변호인>의 김상범 편집감독, <엑시트><군함도><부산행> 김한준 VFX 슈퍼바이저가 참여해 영화의 완성도를 높였다. <서복>의 연출을 맡은 이용주 감독은 “특수효과, CG, 액션 등 이전 연출작에서 경험이 없었던 부분들이 있었기 때문에 촬영장에서 촬영감독, 미술감독, 조명감독, 특수효과 팀 등 많은 스탭들과 솔루션에 대한 고민을 하며 촬영에 임했다”며 제작진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충무로 최고의 제작진이 모여 압도적인 비주얼과 풍성한 볼거리를 선사하는 영화 <서복>은 오는 4월 15일 극장과 티빙(TIVING)을 통해 만날 수 있다.

 

파이낸셜경제 금윤지 기자 fade_heaven@naver.com 

[ⓒ 파이낸셜경제신문 | 파이낸셜경제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